새로나온 제품 / new

과일넥타 (살구와 자두, 그리고 황금배) / 추석 선주문혜택 10%

NECTAR

\32,400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계절.
아침 저녁으로 차가운 바람이 불면 따뜻한 차 한잔이 떠오르고,
한 낮의 햇살은 여전히 지난 계절의 기억을 가지고 있다.
지나가는 여름을 기억하게 만드는 살구와 자두의 향과 맛을 그대로,
다가오는 가을을 시작하는 농원 황금배의 푸르름은 유자의 맛과 함께.
넥타로 즐겨보자.

황금배넥타 / 추석 선주문혜택 10%

PEAR NECTAR

\10,800

9월은 아직 초가을이다 보니, 깊은 단맛보다는 시원하고 상큼한 맛이 편안하다.
시원하고 상큼한 황금배를 가장 가볍게 과육 채 끓여내면, 구월의 황금배 넥타 완성.
레몬즙 대신 배와 잘 어울리는 유자즙이 들어가 황금배의 싱그러운 매력을 최대로 살려낸다.

모과 배 시럽 / 추석 선주문혜택 10%

QUINCE PEAR SYRUP

\13,500

모과의 상큼한 향기를 부드럽게, 모과배 시럽

환절기에 아침과 저녁의 온도차가 심해지고, 어제와 다른 기운의 바람이 찾아올 때마다
습관적으로 따가워지는 목은 모과향기를 떠올리게 만듭니다.
진하면 쉬이 질리는 모과향기를 시원한 배에 넣어 부드럽게 담아냅니다.
따끈한 차로, 시원한 에이드로 즐길 수 있도록.

배 도라지 시럽 / 추석 선주문혜택 10%

DORAJI SYRUP

\13,500

달콤한 배 속에 쌉쌀한 도라지 향기, 배도라지 시럽.

건강에 좋지만 맛은 쓴 도라지를 즐겁게 마실 수 있도록
넉넉하게 달콤한 배 속에 도라지를 넣고 시간을 기다려 그 맛을 우려냅니다.
따끈하고, 달콤하고 쌉쌀한 어른들의 티타임을 시작하세요.

배유자 잼 / 추석 선주문혜택 10%

pear yuzu jam

\9,000

꿀과 배의 충분한 달콤함, 배유자 잼

어렸을 적, 열이 오르고 목이 따가워 물도 넘기기 힘들어질 때면, 엄마는 시원한 배를 갈아 꿀과 함께 섞어 입안에 넣어주곤 하셨다. 그 때 맛보던 배의 시원함과 꿀의 부드러운 달콤함.
그 맛에 유자향기를 가득 담아 잼으로 만들었습니다.

모과 배 시럽 385g / 추석 선주문혜택 10%

QUINCE PEAR SYRUP

\21,600

모과의 상큼한 향기를 부드럽게, 모과배 시럽

환절기에 아침과 저녁의 온도차가 심해지고, 어제와 다른 기운의 바람이 찾아올 때마다
습관적으로 따가워지는 목은 모과향기를 떠올리게 만듭니다.
진하면 쉬이 질리는 모과향기를 시원한 배에 넣어 부드럽게 담아냅니다.
따끈한 차로, 시원한 에이드로 즐길 수 있도록.

진저 호두 정과 (호두+생강칩) / 추석 선주문혜택 10%

GINGER COATED WALNUT

\8,100

생강시럽에 호두를 절였다가 오븐에 바삭하게 구워내면, 생강의 향기가 감도는 호두정과가 완성된다.
주름진 호두의 표면 사이로 생강시럽이 배여 알싸한 기운이 몸을 데우고,
바삭한 식감이 일품인 호두는 피곤하고 나름한 오후, 새로운 활력을 더해준다.
(생강침 포함)

애플시나몬 잼 / 추석 선주문혜택 10%

APPLE CINNAMON JAM

\9,000

코끝을 스치는 따뜻한 갈색 향기, 애플 시나몬잼

충주에서 수확한 사과에 계피향이 어우러져 달콤하고도 따뜻한 기운을 내는 잼입니다.
충주 농원에서 수확한 신선한 사과를 두 손 가득 갈아 넣고 계피가루를 넣어 진하게 졸여냅니다.
발라내는 모든 디저트 위에 사과와 계피향기로 가득 채우기 위해.

애플시나몬 아몬드 / 추석 선주문혜택 10%

APPLE CINNAMON ALMOND

\8,100

애플시나몬 시럽의 계피향과 사과의 자연스러운 단맛이 적절하게 아몬드와 만나 독특한 맛을 낸다.
애플 파이의 가장 맛있는 필링 부분만 아몬드에 잔뜩 묻혀서 오븐에 구워낸 것 처럼
사과의 시원한 달콤함에 짙은 계피향기가 진득하고 바삭하게 고소한 아몬드를 감싸준다.

심플리 넛츠 앤 칩스 / 추석 선주문혜택 10%

simply nuts and chips

\31,500

맛에 대한 기억은 얼마나 오랫동안 남아 있을까.
언젠가 급히 먹다 입천장이 데일 것만 같았던 애플파이의 뜨거운 계피 향기처럼.
추운 날 아침 코펜하겐의 거리에서 만난 뜨거운 시럽을 부은 호두처럼.
어린 날, 맛있게 드시던 할머니의 간식을 뺏아 먹다 울어 버렸던 아린 편강 한 조각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