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제품 / new

애플 칩스 앤 넛츠

APPLE CHIPS AND NUTS

\35,000

맛에 대한 기억은 얼마나 오랫동안 남아 있을까.
기억 속 그 날, 구불대며 한참을 돌아 들어가야 했던 충주의 마지막 골짜기 산자락의 선선한 공기부터,
트럭 뒷자리에서 깍아지른 듯한 경사로를 달려 내려가며 구경했던 언덕 위의 사과나무 가지들의 그림자까지. 구석진 농원 한 자락의 창고에서 들고 나온 자그마한 사과를 바지에 문대어 그냥 입에 넣었다.
달고, 시원하고. 순간 언덕을 감싸는 바람 한줄기가 이마를 스쳤고. 여기는 사과 농원이었다.

사과 3종 선물세트

ALL ABOUT APPLE GIFT SET

\35,000

일일이 손으로 사과를 하나 하나 말린 칩에는 농부의 손길이 묻어나는 듯하다.
사과와 계피를 넣어 구워낸 아몬드는 향기로운 티푸드가 되고
가을철 티타임을 호화롭게 사과향으로 물들여 줄, 애플시나몬 시럽은 따뜻한 물에 타기만 해도 이 계절의 티타임을 완성해 준다. 사과향기 가득한 가족들과의 정겨운 디저트 타임.

영귤 배청

Pear Sudachi Syrup

\24,000

영귤. 이토록 싱그러운 겨울을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지금 이 한 두 주를 놓치면 또 일년을 기다려야 합니다.
인시즌의 영귤청은 조금 다르게 담궈봅니다.
영귤과 황금배를 황금비율로 섞어 시원하고도 향기로운 겨울 음료를 빚어냅니다.
올 겨울 가장 향기롭고 신비한 비타민을 따스한 한 잔에 담을 수 있도록 유리 단지에 고이 담궈냅니다.
담궈서 딱, 일주일이면 올 겨울 풋풋한 우리의 티타임이 시작됩니다.

심플리 넛츠 앤 칩스

simply nuts and chips

\35,000

맛에 대한 기억은 얼마나 오랫동안 남아 있을까.
언젠가 급히 먹다 입천장이 데일 것만 같았던 애플파이의 뜨거운 계피 향기처럼.
추운 날 아침 코펜하겐의 거리에서 만난 뜨거운 시럽을 부은 호두처럼.
어린 날, 맛있게 드시던 할머니의 간식을 뺏아 먹다 울어 버렸던 아린 편강 한 조각처럼.

하귤 시럽

Summer Citrus Syrup

\35,000

귤 이름 중에 제일 이쁜 이름이 하귤인것 같습니다. 여름귤이라는 의미로 한자와 한글이 한 자씩 붙어진 이름인 셈이군요. 일단, 우리나라에서도 오렌지가 나는구나 하고 착각할 것만 같은 비주얼과 껍질의 두께에도 불구하고, 알알이 속을 까보면 영락없는 우리 귤이 맞습니다.
겨울철에 물처럼 마시는 감귤처럼 많이 달지 않고 약간 쌉살하고 개운한 뒷맛을 가진 여름귤.
녹차에, 우유에, 탄산수에!! 여름철 가장 어울리는 시원한 음료로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