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나온 제품 / new

하귤 시럽

Summer Citrus Syrup

\49,000

귤 이름 중에 제일 이쁜 이름이 하귤인것 같습니다. 여름귤이라는 의미로 한자와 한글이 한 자씩 붙어진 이름인 셈이군요. 일단, 우리나라에서도 오렌지가 나는구나 하고 착각할 것만 같은 비주얼과 껍질의 두께에도 불구하고, 알알이 속을 까보면 영락없는 우리 귤이 맞습니다.
겨울철에 물처럼 마시는 감귤처럼 많이 달지 않고 약간 쌉살하고 개운한 뒷맛을 가진 여름귤.
녹차에, 우유에, 탄산수에!! 여름철 가장 어울리는 시원한 음료로 추천합니다.

하귤 시럽

Summer Citrus Syrup

\49,000

귤 이름 중에 제일 이쁜 이름이 하귤인것 같습니다. 여름귤이라는 의미로 한자와 한글이 한 자씩 붙어진 이름인 셈이군요. 일단, 우리나라에서도 오렌지가 나는구나 하고 착각할 것만 같은 비주얼과 껍질의 두께에도 불구하고, 알알이 속을 까보면 영락없는 우리 귤이 맞습니다.
겨울철에 물처럼 마시는 감귤처럼 많이 달지 않고 약간 쌉살하고 개운한 뒷맛을 가진 여름귤.
녹차에, 우유에, 탄산수에!! 여름철 가장 어울리는 시원한 음료로 추천합니다.

산딸기 유자 배청

Citron Pear Raspberry Syrup

\49,000

언제나 손쉽게 유자차를 마실 수 있다보니, 유자가 이렇게 추운 12월에 열리는 지 몰랐답니다.
물론, 그 열매의 향기 역시 우리가 마셔오던 익숙한 유자차보다 훨씬 더 싱그럽고 향긋하더라구요. 이 핑크빛 유자청은 뜨거운 물에 따끈한 차로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처음 피어오르는 상큼한 산딸기의 향과 유자 본연의 새콤달콤한 맛이 가득하고
배가 가진 부드러운 순한 맛으로 마무리됩니다.
이 계절의 감기기운에 딱 어울리는 차로 추천합니다.

바질페스토

basil pesto

\49,000

한 해를 통틀어 지금이 바로 모든 허브들이 가장 무성하게 피어나는 시기입니다.
손이 바쁜 농원에서도 눈에 띄이는 대로 허브들을 가지채 꺾어 광에 매달아 둡니다.
향기로운 가을 겨울을 위해, 마른 허브들을 준비해 두어야 하니까요.
이제 이 여름이 다 가기 전, 우리도 이 마지막 때를 그냥 놓칠 수는 없습니다.